즐겨찾기로그인회원가입



Home > 커뮤니티 > 공지사항


   
KT 회장 ‘위원장 낙점’ 노조선거 개입 정황 나와
관리자 날짜 : 2017-10-19 (목) 10:27 조회 : 222
KT 회장 ‘위원장 낙점’ 노조선거 개입 정황 나와
- KT민주화연대, 황창규 회장 부당노동행위 혐의 고소 … 사측 “사실무근, 명예훼손으로 법적대응 검토”


KT A지역본부 노사협력팀 직원 : “저번주 일요일인가 해서 회장님 오더까지 다 받았으니까.”

제보자 : “김○○으로?”

KT A지역본부 노사협력팀 직원 : “그렇지.”

올해 말 치러지는 KT노조 13대 임원선거를 앞두고 황창규 KT 회장이 노조위원장 후보를 ‘낙점’하는 방식으로 노조 선거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같은 정황이 담긴 녹취록도 함께 공개됐다.

KT민주화연대는 18일 오전 서울 광화문 KT사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KT 사측의 노조선거 개입 공작 관련자를 조사하고 KT 경영지원실과 노사협력팀을 압수수색하라”며 “황창규 회장은 불법적 노조선거 개입에 대해 책임지고 즉각 퇴진하라”고 촉구했다. KT민주화연대는 민주노총·공공운수노조·민변 노동위원회·KT전국민주동지회 등 34개 노동·시민·사회·법률단체로 구성됐다.

“문재인 정부 적폐청산 의지 보여 달라”

KT민주화연대 증언을 종합하면 신아무개 KT 대구고객본부장은 김아무개씨가 회사측 후보로 낙점되도록 주도했고, 최종적으로 지난 8일 황창규 회장에게 승인을 받았다. KT민주화연대는 증언자료와 녹취록을 증거로 황 회장과 신 본부장, 이아무개 경영지원실장을 부당노동행위 혐의로 19일 고용노동부에 고소할 예정이다.

신인수 변호사(민주노총 법률원)는 “적폐청산에 나선 문재인 정부하에서 일어난 충격적인 부당노동행위”라며 “노동부가 이 사건을 어떻게 처리하느냐에 따라 새 정부의 적폐청산 의지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종오 민중당 원내대표는 “KT가 민영화되면서 15년간 노동자 3만7천명을 길거리로 내몰았고 그 자리는 고스란히 하청·재하청 비정규 노동자로 채워졌다”며 “KT를 민주화하는 투쟁은 KT만의 투쟁이 아닌 노동적폐를 청산하는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KT민주화연대는 “KT전국민주동지회는 회사의 부당노동행위를 지속적으로 검찰에 고소했지만 검찰은 봐주기 수사와 불기소 처분으로 사건을 무마해 왔다”며 “그동안 KT에서 일어난 불법행위들이 제대로 처벌되지 않았기 때문에 부당노동행위가 반복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KT 부당노동행위, 하루 이틀 일 아니다”

지난 11대 KT노조 위원장 후보로 출마했던 장현일씨는 “회사가 노조 선거에 개입한 증거는 차고 넘친다”며 “이번에는 반드시 부당노동행위를 뿌리 뽑아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 2013년 6월에는 KT 직원이 “임금·단체협약 찬반투표에 사측이 개입했다”는 유서를 남기고 목숨을 끊은 일이 있었다. 유서에서 “반대표를 찍은 것으로 판명된 직원은 어김없이 불려 가 곤욕을 치른다”며 “사측 노동탄압이 이제 끝났으면 한다”고 밝혔다.

박철우 KT민주화연대 공동집행위원장은 “사측이 노조위원장을 낙점한 것은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며 “노조 선거 시기마다 사측이 낙점하지 않은 후보는 등록조차 할 수 없도록 후보 추천서를 못 받게 하는 조직적 훼방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KT민주화연대는 이날부터 노조 선거가 끝날 때까지 광화문 KT지사 앞에서 농성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KT측은 “노조 선거에 회사가 개입했다는 주장은 사실무근이고 개입할 이유도 없다”며 “명예훼손 등 법적 대응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출처 : 매일노동뉴스

이름 패스워드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