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로그인회원가입



Home > 커뮤니티 > 공지사항


   
삼성 옴부즈만委, 반도체공장 화학물질 공개 지침 만들기로
관리자 날짜 : 2017-10-19 (목) 10:21 조회 : 236
삼성 옴부즈만委, 반도체공장 화학물질 공개 지침 만들기로
- 포럼서 “영업비밀 화학물질도 공개하려 노력해야” 제안


삼성전자 반도체 직업병 문제 해결을 위해 구성된 '삼성 옴부즈만위원회'가 반도체공장 화학물질 공개 지침을 만들어 삼성전자에 권고하기로 했다.

삼성 옴부즈만위원회의 종합진단 2분과 5팀(팀장 김헌 충북대 교수)은 17일 서울성모병원 의생명산업연구원에서 '삼성전자 화학물질 정보공개 규정과 안전보건 관련자료 보관 가이드라인 제정'을 주제로 포럼을 열었다.

옴부즈만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포럼에서 5팀장인 김헌 교수는 "산업 현장에서 직업병이 발생해도 어떤 유해물질이 사용됐고 질병에 영향을 미쳤는지 알기 어려운 것이 현실"이라며 "근로자의 알 권리를 충분히 보장하면서 기업의 영업비밀 보호와 조화할 수 있는 규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용대 충북대 교수는 "삼성전자는 동종업계의 선두 주자이자 산업계 전반에 미치는 영향력과 위상을 고려해 국내법상 영업비밀 제외항목에 포함되지 않는 물질이라도 공개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또 "영업비밀 물질에 대해서는 기업 내 자체 감시 시스템이 잘 작동해야 하며, 모니터링하는 유해물질의 범위 역시 확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다혜 서울대 박사는 "근로자의 알 권리와 관련해 삼성 같은 대기업은 글로벌 스탠더드를 선제적으로 준수하는 모범사례가 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옴부즈만위원회는 삼성전자 반도체 생산현장에 대한 개선안을 제시하고 그 이행을 점검하기 위해 삼성전자와 직업병 가족대책위원회, 반올림이 합의해 구성한 독립기구다. 옴부즈만위원회는 개선안을 권고하거나 의견을 제시할 수 있다.




출처 : 연합뉴스


이름 패스워드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