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로그인회원가입



Home > 커뮤니티 > 최신뉴스


   
검찰, '삼성 노조 와해 의혹' 수사 속도전…또 압수수색
관리자 날짜 : 2018-04-12 (목) 12:07 조회 : 85
삼성그룹의 노동조합 와해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삼성전자서비스 지사 등을 상대로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부장검사 김성훈)는 12일 오전 삼성전자서비스 부산남부지사·용인경원지사 2곳과 관계자 주거지 등에 대해 압수수색 중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이들 장소에 수사관을 보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관련 문건 등을 확보하고 있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을 마무리하는 대로 관계자를 소환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검찰은 이명박(77)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 알려진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DAS) 소송비 대납 수사를 위해 삼성그룹 서울 서초동 사옥 등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당시 검찰은 6000여 건에 달하는 노조 와해 의혹 문건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법원에 부당노동 혐의 압수수색 영장을 다시 발부받은 뒤 해당 문건을 확보해 분석했다. 이 문서 중엔 지난 2013년 공개됐지만, 검찰이 무혐의 처분했던 'S(에스)그룹 노사전략' 문건을 포함해, 최근 작성된 것도 있다고 전해졌다.

문건에서는 삼성이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노조 와해를 단계별·조직적으로 시도한 정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또 노조에 대해서는 'NJ‘, 문제가 있다고 본 직원에 대해서는 'MJ'라고 적는 등 본인들만 알아볼 수 있는 암호 등이 다수 적혀 있다고 한다.

이와 함께 삼성 임원급이 TF 수장을 맡는 등 관련 대응 상황을 챙긴 것으로 의심되는 문건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검찰은 지난 6일 경기 수원에 위치한 삼성전자서비스 본사 등을 압수수색해 문건과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 자료를 확보한 바 있다. 검찰이 확보한 문건 중에는 이른바 '마스터플랜'이라 불리며 삼성 내 노조 활동 대응 지침을 담은 문건 등이 포함됐다.

검찰은 지난 9일 전국금속노조 관계자, 전날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라두식 위원장 등을 소환 조사했다. 노조 측은 삼성의 노조 와해 시도를 입증할 증거 자료를 검찰에 추가 제출하기로 하고 관련 자료를 정리하고 있다.

출처 : 뉴시스

이름 패스워드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Loading...